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761)
2018 (54)
2017 (72)
2016 (73)
2015 (71)
2014 (72)
2013 (72)
2012 (24)

Tistory Cumulus Flash tag cloud by BLUEnLIVE requires Flash Player 9 or better.

surviving military deployments..
surviving military deployments..
keeping your feet healthy on t..
keeping your feet healthy on t..
website
website
structured wiring
structured wiring
network wiring
network wiring
537,924 Visitors up to today!
Today 6 hit, Yesterday 55 hit
rss
2013.10.10 16:33

[讀.啓.肥] [독.계.비] 코너는 ‘독서로 계명을 살찌우자’라는 목표로 독서릴레이 형식으로 꾸며가는 코너입니다. 책을 읽고 그에 대한 소감과 함께 원하는 사람에게 추천해 주고, 그 사람은 추천받은 책을 읽고 난 후 또 다른 책을 본인이 원하는 사람에게 추천해 주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입니다. 많은 분들의 참여를 부탁드리며, 참여해 주신 분들께는 소정의 상품을 드립니다.

 

이 달에는 김효주(문헌정보학과, 4)양이 한상복씨가 쓴 「지금 외롭다면 잘 되고 있는 것이다」정혜지(연극예술과, 3)양에게 추천합니다.

 

  살면서 누구나 한번쯤은 ‘외롭다’는 생각을 한다. 수많은 사람들과 얽히고설킨 상태에서도 외롭다고 생각하는 것은 나도 그들도 사람을 다독여주는 방법을 모르기 때문이다. 나도 그랬다. 내 삶은 태어날 때부터 고난과 고행의 연속이었다. 지금이야 비슷하고 흔해빠진 인생이야기들과 다를 바가 없지만 당시 내게는 그 누구보다 특별한 삶의 연속이었다. 그 첫 외로움은 가족이었고, 두 번째는 친구였으며, 세 번째는 나 자신이었다. 가족에 대한 외로움은 시간이 지나면서 자연스럽게 해결되었다. 가부장적인 집안에서 자라 딸이라는 위치는 외로운 자리였지만 어느 순간 아버지의 외로움을 보게 된 후로 내 자리를 찾게 되었다. 문제는 친구들 속에서의 외로움과 나 스스로의 외로움이었다. 많은 각고 끝에 입학한 대학이라는 곳에 대해 기대를 했다. 항상 새롭고 즐거운 일만 가득할 것 같았던 그곳은 사실 외로운 곳이었다. 많은 사람들 속에 어울려 있어도 혼자 외딴 곳에 있는 느낌. 그 느낌이 싫어서 더 자주, 더 많이 사람들과 만나고 어울렸지만 그럴수록 혼자라는 생각은 커져만 갔다. 그러다 새로운 사람을 만나게 되었다. 나보다 네 댓살이 많은 그 언니는 항상 웃고 있었고 여유가 있어보였다. 자주 만난 것도 아닌데 그 언니와 나는 급속도로 친해졌다. 언니는 네가 나 같아서 마음이 쓰인다는 말을 했다. 그때는 그 말이 무슨 의미인지 잘 몰랐다. 다만 언니와의 만남은 허전했던 마음에 적당한 포만감을 주었다.

 

  그렇게 배부름에 외로움을 잊어갈 때 쯤 우연처럼 내 외로움에 답을 줄 책을 알게 되었다. 아무 이유 없이 답을 주고 있는 책제목에 끌려 급하게 읽어 내려갔다. 그리고 나서야 언니의 말도, 내가 찾고 있는 답도 알게 되었다. 내가 가지고 있던 외로움은 Loneliness, 즉 혼자 있는 시간이 고통스러웠던 외로움이었다. 혼자라서 고통스럽다는 의미가 아니다. 늘 사람과 함께하던 시간의 사용법과 혼자 있는 시간의 사용법은 다른데 나는 그 방법을 알지 못했다. 내가 항상 외로웠던 것은 타인이 채워주는 나를 그대로 가지고 있었기 때문이다. 내가 좀 더 성숙한 사람이 되기 위해서는 내가 나를 채울 수 있어야 했다. 물론 무조건 다 채운다고 해서 내 외로움이 고통에서 벗어나는 것은 아니다. 언니는 내게 그런 여유를 알려주었다. 인간은 완벽하지 않은 존재이고, 나는 나를 완벽하게 채울 수 없다. 나를 채워가는 과정을 지나면서 조금씩 남은 공간들을 바라보고 무엇을 채워 넣을지 생각하는 그것, 그것이 나에게 있어 혼자 있는 시간의 사용법이었다. 앞으로 변화할 나와 나의 가치를 혼자서 만들어 낼 수 있다는 것은 즐거운 일이다. 이제 나는 나 자신의 외로움을 즐길 줄 안다는 의미의 Solitude를 말할 수 있다.

 

  외로움이 슬픔과 고독이 아니라 즐거움과 새로움을 나타낸다는 걸 깨달은 뒤에 사소하지만 작은 습관이 생겼다. 여행을 떠났을 때 모든 것을 채우고 돌아오지 않는 것이다. 채워서 얻는 만족도 좋지만 비웠을 때 생기는 여유가 마음에 더 여운을 남겨서다. 여행지의 모든 것을 느끼지 못한 채 돌아오면 후회가 생긴다. 그러나 다음번에 그 곳에 가면 남아있던 새로움에 대해 기대하게 된다. 나 자신의 외로움 역시 여행과 같다는 생각이 든다. 모든 것을 채우지 못했을 때의 작은 후회와 남은 곳을 채울 때의 설렘. 당신은 어느 것을 선택하겠는가? 지금도 대학이라는 작은 사회에 막 들어온 사람들은 외로움에 둘러싸여 있다. 작은 사회를 떠나 큰 사회에 머무르고 있는 사람들 역시 외로움에 둘러싸여 있다. 외롭다는 건 사람으로 태어나 인생을 지고 가는데 있어 친구와 같다. 어차피 함께해야할 동반자라면 고통보다는 즐거움이 낫지 않을까? 고통일지 즐거움일지 판단하는 것 역시 당신의 몫이다. 누가 먼저 외로움을 정의하는 가에 따라 성숙한 삶에 한 발짝 더 다가가는 것이 될 수도 혹은 그런 사람들을 바라만 보는 입장이 될 수도 있다, 게다가 당신만 외로운 것이 아니다. 모든 사람들이 외롭다. 그래서 나의 답은 이렇다. 지금 외롭다면 잘 되고 있는 것이다.

 

<사진출처: 교보문고>

 

정혜지 | 2013.11.16 22:2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효주학우님 좋은 책을 추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